변한 근황 사랑니발치 최고 권위자 (영상) KBS 공채 개그맨 김영삼, 치과 의사로

 KBS 개그맨 출신 김영삼(YS)이 치과의사로 변모한 근황을 공개했다.

12일 유튜브 채널의 개그맨, 치과의사가 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작진은 강남역 인근 치과에서 김영삼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김영삼은 KBS 2TV ‘공부합시다’에 출연해 ‘김 박사’로 이름을 날렸다.

YS는 개그맨을 그만뒀던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개그맨으로서) 잘하고 싶었다며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당시엔 진심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에 전념하게 된 계기에 대해 2001년에 데뷔했고 2003년에 방송을 많이 했다. 척추가 나빠 수술을 했는데 후유증이 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황장애와 우울증에 걸려 정신과 약도 먹었다. 그리고 조금 쉬었다.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개그맨이 되고 싶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치과가 너무 싫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삼은 사랑니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자로 이름을 날렸다. 그는 “야간 진료하면서 사랑니를 많이 뽑는 바람에 사랑니 발치로 전국 1위를 했다. 지금 한국에서 가장 오랫동안 사랑니 많이 뽑은 몇 만 개 뽑은 사람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랑니 발치의 권위자로서 해외에서도 활발하게 강의했다. 그는 사랑니를 어떻게 뽑는지 강의도 한다. 외국에 강의하러 갔다가 나를 유재석을 보게 되더라. 사인을 해달라며 사진을 찍자고 했다.

김영삼은 KBS 개그맨 공채로 2001년 데뷔해 전북대학교에서 치의학을 전공했다.

#개그맨 김영삼 #김영삼치과의사 #김영삼근황 #김영삼사랑니발치최고 #김영삼권위자 #김영삼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