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lcomm] 라스베이거스에서 시험 운행 및 자율주행을 위한 Snapdragon Ride 출시한 퀄컴

>

퀄컴(Qualcomm)은 요사이 스냅드래곤(Snapdragon) 자동차 플랫폼을 갖춘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근처에서 시속 60마일이 넘는 속도로 고속도로를 주행했슴니다.​20분 동안 운전 보조 및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시연은 힘들었을 수도 있었sound에도 불구하고 내게는 전혀 문재­가 되지 않았슴니다. 드라이브에는 여러 개의 교통 상황에서의 자율적인 합류와 클로버리프 출구 경사로가 360도 회전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었슴니다. ( 포기, injury waiver,에 서명해야 했슴니다.)​ 운전사가 운전대 다sound에 있었지만, 그는 시범의 고속도로 부분 전체에 걸쳐 브레이크를 밟거과인 가속 페달을 밟지 않았슴니다. 그는 차가 도시 표면 거리를 달리고 정지 신호등에서 다른 차량들과 마주쳤을 때 완전히 통제했슴니다.​​Qualcomm은 Lincoln MKZ를 시범을 위해 개조했슴니다. 이 코스는 주로 고속도로에서 운행되는 미리 계획된 코스이었슴니다. 그 차에는 8 Camera와 6대의 Radar가 장착되어 있었고, 관 심롭게도 LiDAR 센서가 없었슴니다. 비밀 소스는 Qualcomm이 1월 6일 CES 2020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3세대 Snapdragon Ride 플랫폼이 트렁크에 있었슴니다. Qualcomm은 LiDAR 없이 동작함으로써 자동차 기업들이 LiDAR에 전혀 의존할 필요가 없는 보조 및 자율주행차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이이야기했슴니다.

>

Qualcomm은 샌디에이고(San Diego)에서 1년 동안 대등한 장비를 갖춘 차량을 시험해 왔지만, 제일최근는 차선을 통합하거자신 바꾸는 데 있어서 얼마자신 확실한 것을 바탕으로 운전자가 합류하고 싶은 트래픽의 차이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된 적응형 차선 기능(adaptive lane feature)을 포함하고 있음니다. 어느 운전자들은 틈새로 합류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다른 운전자들은 간격을 찾기 위해 속도를 줄이다니다. Qualcomm은 시범의 목적을 위해 “합류하시겠습니까?”라고 묻는 자동화된 음성을 사용했고, 안전운전자는 버튼을 눌러 승낙했음니다. 자동차 중소기업들에게 음성 요청은 미래에 사용될 수도 있고 사용되지 않을 수도 있음니다.​Snapdragon Ride는 Ride Safety system-on-chips, 안전 가속기 및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스택 제품군으로 구성됩니다. 트렁크에서, 그것은 모드 큰 신발 상자만 한 작은 상자에 들어갑니다. Ride는 고성능과 전력 효율이 높은 복잡한 자율주행 기술과 애처음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다니다. 가장 정교한 자율주행차의 경우에는 130와트에서 초당 700테라 이상의 작동(tera operations per second, TOPS) 할 수 있음니다. 단순한 차량 설계를 위해 수동 공랭식으로 수랭식 설계의 필요성을 줄이다니다.​

>

2020년 상반기에 자동차 기업과 부품 제공업체가 이용할 수 있게 되며, 이 기술을 사용하는 차량은 2023년에 생산에 들어갈 수 있게 됩니다.​Qualcomm은 우선 현재는 자사의 Ride 시스템이 능동적 안전(active safety) ADAS 시스템을 위해 단일 SoC와 다함게 탑재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다음 복수의 SoC와 자율주행 가속기를 이용한 확장성이 뛰어난 아키텍처에 의존하는 완전 자율주행차에도 탑재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Qualcomm은 2002년부터 자동차 분야에서 사업을 시작했고 2013년에는 OnStar 비상 기술을 위한 모뎀 솔루션을 제공했슴니다. 요즘에는 infotainment 시스템, AI, cellular, 비 시선(non-line-of-sight) 감지 및 기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기술을 제공하고 있슴니다.​큰기업은 오래전체터 AV로 안전에 집중할 필요성을 인식해 왔슴니다. Qualcomm의 Anshuman Saxena 제품 관리 책자네는 “5년 동안 자동차 안에 있는 사람들의 안전을 향상시키는 데 주력하는 큰 팀을 꾸렸다”라고 말했슴니다. “우리는 차가 여러분과 소통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 하며 여러분이 어떤 일이 일어본인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매 순간마다 있어야 할것이다.”​Qualcomm은 교통 신호와 다른 도로 인프라를 통제하는 흔히 기관과 정부와의 상호작용을 포함하는 복잡한 AV 생태계의 다른 칩 제조사와 자동차 큰기업들과 비슷할것이다. 더 본인은 센서와 더 빠른 프로세서로 어떻게 AV를 더 안전하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지만, 정부 관계자들은 AV가 고속도로 사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완전 자율주행 기술로의 전환을 지지해 왔슴니다. 미쿡에서 연간 3만 명이 넘는 고속도로 사망자 중 90Percent 이상이 운전자의 실수로 인한 것이라고 그들은 지적할것이다.​Snapdragon Ride는 자동차 큰기업들이 더 많은 성능과 전력 효율을 가지고 저비용의 자동차를 만들 수 있도록 개방적이고 확장 가능하며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도록 설계됐슴니다고 그는 말했슴니다.​1월 6일 또한 Qualcomm은 차량 및 주변 사물을 위한 참조 플랫폼을 발표하여 C-V2X와 함께 작동하게 되었슴니다. 4G/5G 무선 및 다주파 위성 위치 확인 서비스(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GNSS)를 지원할것이다.​19개의 글로벌 자동차 큰기업들이 현재 Qualcomm의 인포테인먼트 플랫폼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슴니다. 자동차 부문의 수익은 2019년 회계에서 6억 달러 이상이었으며, 2024년에는 거의 세 배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Qualcomm도 65억 달러 규모의 자동차와 관련된 제품들을 갖고 있다고 자랑했슴니다.​끼어들기CES 기간 동안 자율주행차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고 예기했던 작년의 제 소견이 무색하게도 어마어마한 양의 소식들이 들려오고 있슴니다. 물론 기존 큰기업들의 소식보다는 새로운 큰기업들의 사업 진출 소식들이 주요 매체에서 소개되고 있기는 할것이다.​오항상­그랬듯 소식은 그중에서 그동안 본격적인 움직이다이 없었던 Qualcomm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물론 Qualcomm은 오랫동안 자동차 물품을 자동차 큰기업들에게 제공하고 있었슴니다. 하지만 미래 먹거리를 위해 이제 정말 움직이기 시작한 것으로 소견됩니다. 일반적으로 컴퓨터를 위한 두뇌는 Intel, 스마트폰을 위해서는 Qualcomm이라고 예기할것이다. 뭐, 각 큰기업이 워낙 크고 다양한 사업에 발을 뒤그고 있기 때문에 틀린 예기일 수 있지만, 주요 사업만으로 예기하면 그렇다고 할 수 있슴니다.​자율주행 시장에 가장 먼저 발을 내민 곳은 Intel이다. Mobileye를 2017년에 인누구면 자율주행차 시장에 출사표를 내밀었슴니다. 이번에 Qualcomm도 같은 방식으로 자율주행차 사업 시장에 진출을 선언한 것이다. 우리는 흔히 Camera 가운데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큰기업을 Tesla를 떠올리지만, Tesla의 초창기 Autopilot 기능은 Mobileye 과의 협력을 통해 구현되었슴니다. 2016년 결별을 하기 전까지는 말이지요. 다음 Tesla는 독자적인 기술 개발을 추진했고, 제일최근의 수준까지 왔슴니다. 두 큰기업 모드 Camera를 이용한 ADAS 기술을 개발하고 있슴니다. 이번에 Qualcomm 또한 Camera 와 Radar를 이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하겠다고 발표를 한 것이다.​왜 요런 판단을 하게 되었을까 소생각보면 제 소견은 간단했슴니다. 현실적인 판단이다. 즉석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하는 것이다. 즉 자동차 제조 큰기업들에게 괜찮아들의 제품을 소개하고 판매해야 할것이다. 멋진 자율주행 기술보다는 향상된 ADAS 기술의 제공을 통해서 말이지요.​LiDAR를 이용하는 자율주행 기술은 보다 더 많고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필수의 인지 시스템이라고 믿는 많은 자율주행차 개발 큰기업들이 LiDAR를 사용하고 있슴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그대무 비싼 가격은 이 시스템의 상용화를 막고 있슴니다. Waymo는 LiDAR에 필요한 비용이 75,000 달러라고 하기도 했슴니다. 그것은 자체 LiDAR를 개발하게 된 이유가 되기도 했슴니다.​앞으로도 계속적으로 LiDAR와 Camera의 논란은 계속될 것이다. 요즘 LiDAR를 개발하고 있는 큰기업들도 저가형 LiDAR 개발을 열훨씬 하고 있슴니다. Camera 기술을 사용하는 큰기업들은 보다 본인은 AI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슴니다. 누가 가장 먼저 더 확실한 기술을 선보일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이렇게 치열한 경쟁은 미래 자율주행차에게 보다 더 향상된 두 개의 기술을 결합할 수 있게 할 것이다. 그렇기때문에 자율주행차는 더 안전하게 도로 위를 달릴 수 있을 것이다.​아래 그림은 현재 ADAS 기술 개발과 자율주행 기술의 현실적이고 재미있는 분석을 한 것이다.​그럭저럭 참고용으로 소개해드립니다. ADAS 영업사원이 작성한 문서 같기도 하고요. ㅎㅎ​

>

​PS: 검색으로 들어오셔서 가령시 원하시는 예기을 못 찾으셨다면 ‘태그’ 또한는 ‘검색’을 해보시면 보다 많은 자료를 찾을 수 있으십니다. 그래도 찾으시는 예기이 없으시다면 저에게 연락 주시면(이메일, 쪽지) 제가 알고 있는 범위 안에서 도움을 드리도록 하겠슴니다. 부다소리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Over the Vehicle !!!​참고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