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Edition] 자율주행차, 2019년을 돌아보고 2020년을 맞이하며… By OTV

>

​들어가기어느덧 2019년, 한 해도 하루 밖에 안 남았네요. 오늘은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미래 교통 시스템에 대한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하는 저의 블로그도 2019년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정리를 한 번 해보려고 한다.​​2019년에는 이번 글을 포함해서 264개의 글을 소개해드렸네요. 수많은 자율주행차 관련 소식들 중에서 나쁘지않아름 선별해서 자율주행차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하는 생각으로 정리를 했던 것 같슴니다. 그리고 정형화되는 블로그의 이이야기에서 쪼금 벗어나쁘지않아려는 노력으로 ” Special Edition “라는 카테고리를 추가해서 나쁘지않아름 쪼금은 깊은 이이야기의 글도 소개해드렸던 것 같슴니다. 물론 많은 때때로을 필요로 하는 글이어서 자주 전해드리지 못했던 것 같지만요. 이점은 저에게도 쪼금은 안스러운 부분이기도 한다. 주제 선정을 해놓고 전해드리지 못했던 것도 쪼금 있슴니다. 또 자네무 정적인 글 위주의 블로그라 글을 소개해드리지 않는 휴일에는 간단히 동영상을 소개해서 시대의 흐름에 쪼금 동참(?)을 하려는 노력도 했슴니다. 앞으로도 어쩌다 자율주행차에 관련 동영상은 공유해드리려고 한다.​이번 글은 그동안 제가 소개해드렸던 글 중에서 매달 3개의 글을 선정해서 1년을 돌아볼까 한다. 선정된 글이 그 달의 대표 소식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슴니다. 제 판단에 한 번쯤 다시 돌아보면 좋을 것 같은 글을 선정했슴니다. 제가 쓴 글을 제가 선정하려고 하니 쪼금은 어색하지만, 그래도 매달 중요한 업계 소식이나쁘지않아 자율주행차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 분들이 한 번쯤 다시 보았으면 하는 글들을 선정했슴니다. 물론 제 기준이기는 한다. ㅎㅎ 제 블로그 글 중에서 꾸준히 검색이 되는 글들도 있지만, 제 생각에 좋은 이이야기이지만 접할 기회를 가지지 못해서 놓치신 글도 포함시켰슴니다.​그리고 2019년을 정리하고, 다가오는 2020년을 한 번 예상을 해볼까 한다. 제가 예언을 하는 것은 아니고, 내년에 진행될 것으로 생각되는 몇 가지 사실을 근거로 한 번 생각을 해봤슴니다. 물론 전체 사실을 담으면 좋겠지만, 그래도 예상을 하는 것이니 제 바람도 포함시켜볼까 한다.​2019년을 돌아보고,2019년에 자율주행차에 대해 한 단어로 정리를 해보면 저는 “숨고르기” 정도가 아닐까 한다.

>

​2019년은 2015년부터 계속되어 오던 자율주행차에 대한 장밋빛 전망들이 한 풀 죽은 한 해가 아니었나쁘지않아 생각됍니다. 요즘 몇몇 매체에서 2020년에 완전 자율주행차가 등장할 것이라는 이전에 큰기업들의 발표에 대한 진행 정세을 확인하는 글을 소개하기도 했읍­니다. 저도 자율주행차에 대해서 알아가면서 자주 들었던 2020년, 2021년 자율주행차 등장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2020년은 사라지고 2025년, 2030년 등의 예상 시점이 등장하고 있 습니다. 물론 2050년까지도 이얘기하고 있 습니다. 이 모든 예상은 어떤 정도의 자율주행차 수준을 기대하는 것에 따라 달라집니다.​이러한 숨고르기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큰기업에서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의 어려움과 시장에 적용되기 위해 필요한 사회적 수용 정도가 예상했던 기대에 못 미쳤다는 생각이 듭니다. , 사회적, 기술적 분야에서 자율주행차가 등장하기에는 아직 때가 안 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 습니다. 이러한 숨고르기는 기존의 자동차 제조 큰기업들에게는 기존 사업의 연장과 새로운 기술 개발을 위한 이중의 투자가 필요한 정세이 되었습니다. 더불어 공유 경제의 등장과 함게 불어온 자동차의 공유 서비스 확대는 자동차 구매가 정점(Peak Car)에 도달했습니다는 정세을 접하고 있 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아닌 ADAS이라고 불리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 개발에 약간 더 집중하고 있 습니다. 그리하여 자율주행 기술은 그냥 스토리­하는 Level 4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 습니다. 기존의 자동차 제조 큰기업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테크 큰기업들은 꾸준히 기술 개발을 하고 있고, 시방 약간씩 그 성과를 세상에 유출해야 하는 시점에 도달했읍­니다. Waymo를 필두로 하는 테크 큰기업들은 자신들의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온 한 해이었습니다. 물론 투자를 받으면서 스토리­이지요. 하지만 시방 몇몇 주요 개발 큰기업들에게 그 투자의 기회가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즉 어떤 정도 기술적으로 안정된 큰기업들에게는 일정한 투자와 협력관계가 이어졌지만, 작은 스타트업들에게는 약간 어려운 정세을 맞이한 해이었습니다. 그러한 작은 큰기업들은 자신들의 기술을 자율주행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으로 확장을 위한 시도를 하고 있 습니다.​법적으로 자율주행차를 개발에 관심이 있는 행정부들에서는 꾸준히 법적인 증거를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획기적인 지원을 하는 행정부는 아직 없는 것 같습니다. 그나쁘지않아마 영국, 싱가포르와 같은 행정부에서는 법적 증거 마련을 위해 일정한 노력을 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쁘지않아라도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위한 법률을 허가시킨 것은 중요한 소식이 아닐까 한다.​가장 기술적으로 이미고 있다는 미국의 큰기업들은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상업화를 위한 준비작업으로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을 시작한 해가 아니었나쁘지않아 생각됍니다. PAVE라는 모이다을 통해 사람들에게 자율주행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읍­니다. 물론 Waymo의 경우는 2018년 12월에 시작한 Waymo One 서비스를 통해 보다 집중적인 사업 찬스을 조사,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 습니다.​뿐만 아니라 유럽을 중심으로 자율주행차에 관련된 기술적 그냥 작업들도 많은 조직들에 의해 추진되고 있 습니다. UN에는 이미 자동화된 자동차를 위한 국제 그냥을 제시하고 있으며, 수많은 큰기업과 그냥 기관들은 AVSC, AVCC, ITU 등과 같은 새로운 조직을 구성하고 있 습니다. 물론 제가 접하지 못한 보다 다양한 조직들이 존재할 것이다니다.​아무리 자율주행차 산업의 숨고르기가 진행된 한 해이었지만, 일정한 기술 개발과 사회적인 합의를 위한 다양한 시도들이 이어진 한 해이기도 했읍­니다. 제가 생각하는 2019년의 자율주행차에 대한 간단한 요약을 아래 정리해 봤습니다.​1. 한 풀 꺾인 자율주행차에 대한 기대감2. 다양한 큰기업들의 활발한 협력관계 진행3. 자율주행차를 위한 법적 증거 마련을 하는 행정부들4. 다양한 조직들의 자율주행 기술 그냥 마련5. 자율주행차 사업화를 위한 큰기업들의 노력​

아래는 그동안 소개했던 글 중에서 매달 3개의 글을 선정해봤습니다. 전적으로 저의 개인적인 선택임. 가령시 놓치신 스토리이 있으시다면 한 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1월BMW Group과 Daimler AG는 공동 Mobility 회사를 위한 이후 단계를 계획, 경쟁거래 관련 당국 Mobility 서비스 합병을 승인 : 경쟁 관계인 두 대형 자동차 제조작은기업의 Mobility 사업의 통합 소식이었습니다. 미래 서비스 가운데의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글이었습니다.​차량 안전 통신을 위해 Ford는 DSRC를 넘어 Cellular 선택 : 여전히 논란이 있는 V2X 통신 방식에 대한 Ford의 C-V2X 선택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기존에 DSRC에 투자를 많이 한 국가에서는 논란이 있지만, 차이나은 처소음부터 C-V2X 방식으로 기반 시설을 마련하고 있습니다.​자율주행차 유토피아에 대한 7가지 논란거리 : 저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임. 하지만 모든 것에는 좋은 점이 있으면 생각해볼 점도 존재하기에 자율주행차에 대한 부정적인 관점을 나름 잘 정리해 놓은 글이었습니다.​

>

2월자율주행차 엔지니어가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는 무슨일까? :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려는 분들을 위해 현재 아메­리카에서 사용되고 있는 분야별 소프트웨어를 정리한 글이었슴니다. 나름 실용적인 스토리이 포함되어 있어서 꾸준히 검색되는 글임. Part 1, 2로 두 번에 나누어서 작성한 글임.​자율주행차 해제(Disengagement) 보고서 2018 : 아메­리카 California DMV에서 작성해서 매년 발표하는 자율주행차 테스트 중에 자율주행 전체를 해제하는 경우를 정리한 글이었슴니다. 이 글을 통해 각 중소기업의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간접적인 평가를 할 수 있슴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자료를 기초로 하고 있다는 이유로 신뢰를 하지 못할것입니다는 소견도 있슴니다.​2019 Autonomous Vehicles Readiness index (AVRI, 2019 자율주행차 준비 지수) : KPMG에서 매년 발표하는 자율주행차를 준비하는 행정부들의 순위를 정하는 보고서임. 많은 자율주행차에 관련된 소식에서 꾸준히 참고로 사용되는 자료임. 매년 발표하기 때문에 이전 연도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슴니다.​3월자율주행차의 저비용 센서 판매 시작하는 Waymo : 자율주행차의 LiDAR 사용에 대해서는 꾸준히 논쟁이 있슴니다. Tesla를 중심으로 하는 Camera와 보다 더 안전한 자율주행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LiDAR 사용이 그것임. LiDAR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약점인 비싼 가격에 대한 대안으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중소기업들에서는 자체적으로 LiDAR 개발을 하고 있는 곳이 있슴니다. 이중 Waymo의 LiDAR 개발은 나름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슴니다. Waymo는 판매하는 LiDAR를 자율주행차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제공할 것이라고 할것입니다. 물론 경쟁 중소기업에 판매할 의도은 언급하지 않았슴니다.​폭스바겐(Volkswagen, VW)은 10년 안에 2,200만 대의 전기차를 의도 : 디젤 게이트를 통해 VW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거의 올인했슴니다. 물론 유럽에 가장 적극적으로 진행 중인 탄소 배출 제한에 대한 대응이기도 할것입니다. 아무튼 VW는 모듈식 전기차 플랫폼(Modular Electric Drive Toolkit, MEB)을 통해 차후 개발하는 전기차를 다양하게 발표할 의도임. 전기차의 시대를 준비할것입니다고 할 수 있슴니다. 전기차는 이미 흐름이 된 귀취임. 물론 기술적인 한계가 속도를 낮출 수 있지만, 행정부 차원에서 친환경 자동차의 판매가 강제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2019년 ‘Navigant Research Leaderboard: Automated Driving Vehicles’에 대하여 : KPMG가 행정부별 자율주행차 준비를 매년 발표할것입니다면 Navigant Research에서는 매년 중소기업의 자율주행 기술 능력에 대한 순위를 발표하고 있슴니다. 매년 1개 중소기업이 추가되고 있지만, 꾸준한 발표를 통해 현재 자율주행 기술에서 앞서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비교 분석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슴니다.​

>

4월SAE, Ford, GM, Toyota 자율주행차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 발표 : 자율주행차의 최대 관씸사인 ‘안전’을 위해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기업들과 미국 SAE 가 중심이 되어 자율주행차 개발의 위한 보통을 제시하기 위해 구성된 AVSC 출범에 대한 글이었슴니다. 11월에는 자율주행차 테스트 드라이버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슴니다.​‘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 국회 통과 : 다행히도 한국 국회에서 통과된 자율주행차에 대한 법안입니다.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위한 기초가 될만한 예기을 포함하고 있슴니다. 1년 유예 기간을 거쳐 2020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법이 적용될 것입니다. 아마 수많은 기업들이 그당시를 기다리면서 자율주행차의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을 것으로 소견할것이다.​한국형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CODE42의 등장과 기대 : 현대자동차의 투자를 받은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미래 교통 환경을 위해 시작한 스타트업 CODE42의 등장에 대한 글이었슴니다. 그동안 제대로 관씸을 받지 못한 자율주행 스타트업들은 많이 있었지만, 자동차 제조 기업의 투자를 받아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파워를 장착한 거의 최초의 스타트업이 아닐까 할것이다. 10월에는 300억 원이라는 대형 투자를 추가로 받아서 큰 기대를 받고 있는 기업입니다. 제대로 된 한국형 자율주행차뿐만 아니라 Urban 교통 플랫폼이 등장하기를 기대해봅니다.​

>

​​5월자율주행차는 놀랍게도 자동차 수리 시장의 큰 도움의 될 것 :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면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직업군들이 있슴니다. 자동차 정비소도 거기에 포함되어 있슴니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정비에 보다 더 많은 기회가 생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슴니다. 즉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더라도 기존의 직업들에 보다 더 많은 기회가 제공될 수 있다는 스토리이었슴니다. 하지만 저는 이러한 자동차 정비 시장은 자율주행차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대형화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견할것이다. 현재의 작은 정비소가 아닌 공장의 개념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슴니다.​Lyft와 다같이 Metro Phoenix에서 Waymo 서비스를 제공 : 2018년 12월 5일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차의 승차 공유 서비스가 Waymo에 의해 시작되었슴니다. 그리고 꾸준히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슴니다. 하지만 서비스를 제공받는 사람들은 유료 서비스가 시작되기 전에 시범 서비스를 받았던 정해진 사람들에게 제공되었슴니다. 하지만 5월부터 Waymo는 Lyft와 협력을 통해 기존 회원이 아닌 그냥의 사람들에게도 자신들의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발표했슴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Waymo의 서비스 확대를 위한 준비 작업의 일환으로 해석할 수 있슴니다.​Uber에 대한 배팅은 자율주행에 대한 배팅 : 5월에 말이 많았던 Uber의 IPO가 진행되었슴니다. 물론 현재 Uber의 가치는 주식시장에서 현실적인 평가를 받고 있슴니다. 상장 그당시 Uber는 기존의 사업에 대한 가치보다는 미래에 대한 가치 평가를 받았다고 소견할 수 있슴니다. 그 가운데에 즉시 자율주행차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슴니다. 현재 가장 많은 비용이 들어가고 있는 운전자에 대한 비용을 제거하는 것으로 사업의 가치를 극적으로 높일 것이라는 것임. 하지만 Uber의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은 아직 큰 진전이 없고, 그 미래의 가치에 대한 기대감이 줄어들면서 현재 주식은 상장 그당시보다 많이 떨어진 귀추임. Uber가 얼마과인 버틸 수 있을지 스토리되고 있는 귀추이기도 할것이다. Uber가 자율주행차가 본격적으로 작동하기 전까지 버틸 수 없다면 누군가는 대단히난 네트워크를 한 번에 포함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임.​​6월협력의 이동은 자율주행차 영역에서 새로운 힘의 균형을 암시 : 6월은 자율주행 시장에 큰 변화가 많았던 달이었슴니다.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자동차 제조 작은기업들과 테크 작은기업들 사이에서 협력관계에 대한 발표가 많았슴니다. 숨 가쁜 한 달이 었다.고 할 수 있슴니다. 이러한 협력관계는 이강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거과인 자신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확대하기 위한 작은기업들 사이의 이해관계가 맞았기 때문이었슴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임.​정부별 자율주행차 정책에 대한 이해와 분석 : 자율주행차는 작은기업의 노력만으로는 세상에 등장할 수 없는 기술임. 분명희 정부 차원의 지원이 존재해야 할것이다. 법적, 사회적, 기술적 의미에서 말이지요. 그런 정부별 노력을 대륙 별로 대표 정부들을 선정해서 자율주행차 관련 정책들을 정리한 글이었슴니다. 저에게는 과인름 많은 고민도 하고, 고생도 했던 글이었슴니다. ㅎㅎ​곧 사무직이 될 수 있는 트럭 운전 : 자율주행차가 단순히 사람들이 이용하는 자동차가 아닌 화물을 위해서도 분명희 필요한 기술인 것은 자주 소개해드렸슴니다. 이 글은 대표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해서 대형 화물 운송을 테스트하고 있는 작은기업을 소개하는 것이었슴니다. 자율주행 기술뿐만 아니라 화물 운송을 직접 사람이 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원격 기술을 통해 제어하는 것으로 사람이 없는 자율주행차의 안전과 위기 귀추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을 소개했슴니다. 단지 화물차를 위한 기술이라기보다는 일반적인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면서 중앙 통제 시스템의 등장도 분명희 존재할 것이기 때문에 관련 스토리을 소개했던 것 같슴니다.​

>

​7월차이나 13개 도시에서 100만 마일 이상 달린 Baidu의 자율주행차 :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성장 가능성만 보고 판단하라고 하면 저는 차이나을 뽑을 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에서 이따금 차이나 소식을 전해드리면서 계속 내용씀드렸던 부분임니다니다. 현재는 어메리카의 자율주행 기술을 Follow 하고 있지만, 시장 크기와 사람들의 호감도, 중견기업들의 투자 등을 고려해보면 충분히 성장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중에서도 Apollo라는 자율주행차 플랫폼을 개발해서 공개하는 것으로 충분히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Baidu의 소식이었습니다. 차이나은 Baidu외에도 많은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전 세계 자동차 산업에 있어 피크 카(Peak Car)가 의미하는 것 : “ Peak Car “ 요즈음 들어서 많이 접할 수 있는 용어인 것 같습니다. 자동차 판매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줄여서 표현한 것임니다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공유 서비스의 등장으로 자동차를 구매하는 것보다 필요할 때 이용하는 사람들이 항상어자신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현재 자동차 제조 중견기업들은 이러한 흐름에서 과거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즉 자신들의 사업 모델을 바꾸고 있습니다. 더불어 현상 유지와 미래 먹거리를 위한 이중고에 빠져 있기도 합니다.​GM Cruise: 올해 안에 자율주행 택시를 준비하지 못할 듯… : GM은 2018년 NHTSA에 기존 자동차의 필수 구성요소를 제거한 자신들의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테스트 운행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청원을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거기에 대한 답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2019년에 구축을 하려던 자율주행차 fleet에 대한 연기를 발표했습­니다. 이 시점에 많은 기존의 중견기업들이 자신들 발표했던 자율주행차 구축 시점의 연기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자율주행차의 등장에 기술적인 부분이 아닌 사회적 기반이 부족한 것이 중견기업들에게는 장아이물이 되어있는 상황임니다니다. 하지만 12월에 NHTSA의 책임니다자는 내년에는 GM이 요구했던 청원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의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

8월무단횡단이 어떻게 자율주행차의 시대를 뒤죽박죽스럽게 할 수 있을까? : 현재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큰기업들은 약간이라도 많은 영토에서 과인들의 자율주행차를 소개하고 많은 주행 데이터를 수집해서 보다 더 안전하게 운행을 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싶어합니다. 거기에 사업적 접근을 하는 큰기업들은 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음니다. 하지만 이러한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는 시점에서 과연 기존의 교통 시스템과 잘 어울릴 수 있는지가 자율주행차가 정착하는 것에 중요 조건이 될 것이다. 그것 도로 위에 있는 모든 것이 그 대상이 될 것이다. 이 모든 것에는 사람이 그 가운데에 있음니다. 자율주행차의 등장에는 사람을 포함시키지 않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하지만 그런 자율주행차가 즉석 사람 때문에 등장이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기반이 필요한 중요한 이유이다.​Waymo Open Dataset: 연구를 위한 자율주행 데이터 공유 : 자율주행차 기술적인 부분에서 중요한 것은 자율주행차가 얼마나 많은 경험을 해서 도로에서의 대처를 잘 할 수 있는지이다. 그런 경험을 위해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큰기업들은 많은 테스트 주행을 통해 다양한 경우의 수를 자율주행차 AI에게 훈련을 시키고 있음니다. 요즘에 많은 큰기업들이 과인들이 구축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공유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음니다. 물론 학문적인 연구를 위해서 얘기이지요. 실제 데이터를 수집하기 어려운 기관에서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음니다. 그중에서 발표된 데이터 중에서 가장 크고 다양한 데이터를 Waymo에서 제공하기로 한 소식이었음니다.​점들의 연결: 사람 가운데의 모빌리티 생태계가 여러 이해당사자를 포함하는 이유 :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면서 단순히 자동차가 바뀌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자동차와 관련되었던 수많은 이해당사자들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소개하는 글이었음니다.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우리의 생할이 완전히 달라졌던 것과 함게 자율주행차도 그에 못지않은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다. 문재는 스마트폰은 기존에 생할에 새로 등장한 기술이었지만, 자동차는 그대무나도 많은 이해당사자들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문재는 자율주행차의 등장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다.​9월자동화된 차량의 사각지대 : 정지된 차량 : 9월은 Tesla에게 그렇게 좋은 기억의 달은 아닐 것 같음니다. 특히 Autopilot 기능의 문재로 인해 발생했던 사건 때문이다. Tesla는 Camera가 가운데인 인지 능력을 통해 ADAS 기능을 사용하고 있음니다. 하지만 Camera의 기능에 의존한 기술이 문재가 될 수 있다는 얘기의 글이었음니다. 현재 판매가 되고 있는 ADAS 기능이 포함된 자동차의 경우는 LiDAR를 사용하고 있지 않음니다. 물론 경제적인 이유가 크겠지요. 하지만 이러한 한계는 사건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가능성을 포함하고 있다는 얘기이다. Camera만으로도 충분히 자율주행 기술 구현이 가능하다는 물증는 사람이 운전을 하는 경우보다는 보다 작은 수의 사건가 발생한다는 것을 부각시키고 있음니다. 아직은 정리되지 않았지만,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큰기업에서는 그러한 경우까지도 포함시키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니다.​현대차그룹과 Aptiv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 현대자동차는 올해 들어서 본격적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음니다. Code42에 투자한 것과 더불어 중요한 소식이 아니었나 소견합니다. Aptiv는 Lyft와 다함게 자율주행차를 승차 공유 서비스에 투입한 큰기업이다. 그것을 통해 충분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음니다. 자율주행차 시장에 늦은 현대자동차의 입장에서는 앞선 기술을 가지고 있는 큰기업과의 협력은 짧은 시간에 많은 기회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Ford는 Argo에 투자했던 것으로 VW와의 협력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 수 되었으니까요. 앞으로 현대자동차가 그동안 투자하고 협력했던 많은 큰기업들의 교통정리가 얼마나 잘 하는지가 핵심일 될 것이다.​약속된 자율주행 혁명이 과속 방지턱을 만날 것에 적응해야 하는 민첩한 테크 큰기업 : 2019년은 자율주행차의 숨고르기가 시작된 한 해이었음니다. 큰 큰기업들은 충분히 버틸 수 있는 능력과 과인들의 방안표를 변경해도 버틸 수 있지만, 자율주행차의 장밋빛 전망에 사업을 시작한 스타트업들의 경우 이러한 숨고르기 귀추에서는 버틸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합니다. 투자를 계속적으로 받거나 새로운 산업으로 과인들의 기술을 적용해야 하는 부담을 가지게 되었음니다.​

>

​10월자율주행차 시장 어려움 속에서 모건스탠리에 의해 40% 깎인 1,050억 달러로 줄어든 Waymo의 가치 : 2019년이 자율주행차의 숨고르기의 한 해이 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소식이었음니다. 대표적인 자율주행차 운영 큰기업인 Waymo의 가치가 1년 사이에 40% 감소되었다는 것은 분명한 신호이었음니다. 물론 Waymo의 승차 공유 서비스의 시작으로 비용의 증가도 한몫을 했지만,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법적, 사회적 장어린이물의 지속적인 등장으로 인한 자율주행차의 사업적 이익 창출의 때때로에 대한 기대감이 줄어든 탓이 클 것임니다니다.​자율주행차 큰기업들은 아메­리카 출시 시장을 어떻게 선정하고 있는가? : 현재 아메­리카의 경우에는 과인름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큰기업들이 많음니다. 요런 큰기업들은 처sound 과인들의 사업을 시작했던 지면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데이터의 수집과 향후 사업 확장을 위한 테스트 지면을 선정하고 있음니다. 대표적으로 Waymo의 경우는 아메­리카 내부 25개의 도시에서 테스트를 하고 있음니다. 이러한 큰기업들이 테스트를 위한 도시 선정을 위해 고려하는 사항을 보여주는 소식이었음니다. 우리는 행정부 주도의 지면 선정을 통해 테스트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아메­리카의 경우는 각 주(State) 별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다른 지원 정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조건을 고려한 도시 선정이 이루어지고 있음니다.​자율주행의 6가지 핵심 Connectivity 요구 사항 : 자율주행차와 통신 회사가 연결고리가 없을 것 같지만, 다양한 선전를 통해 보동 사람들은 자율주행차에 분명희 통신 기술이 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도 있음니다. 하지만 분명희 그런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의 경우 통신 큰기업들의 선전 효과가 큰 관계로 자율주행차 자체의 기술보다 통신 기술이 중요성이 더욱더 강조되는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물론 통신 기술은 자율주행차가 운행하는데 보다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하고, 미래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금맥인 것은 분명한다. 이러한 통신 기술, 보동 커넥티드(Connectivity)라는 표현을 사용한 기술에 필요한 요구 사항을 정리한 글이었음니다.​​11월DNA에 소프트웨어가 없는 자율주행 큰기업들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 하는 Mobileye의 CEO : 제가 올해 가장 많이 사용했던 문장이 아마도 “자율주행차는 소프트웨어 임니다니다.” 가 아닐까 한다. 제가 생각하는 자율주행차는 소프트웨어로 시작해서 소프트웨어로 끝난다 임니다니다. 물론 그 기반이 되는 하드웨어도 중요한다. 하지만 기존에 순수한 하드웨어 중심의 자동차 산업이 소프트웨어 중심의 산업으로 변혁이 이루어질 것임니다니다. 요런 이유로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큰기업들은 자동차 공장을 가지고 있지 않고도 자율주행차를 개발이 가능한다. Intel에 인수된 Mobileye의 CEO가 자율주행차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글이었음니다.​NTSB 청문에서 Uber Robocar 충돌에 대해 사람, 소프트웨어 및 정책을 비판 – 대부분은 사람 : 2018년 3월 18일은 아마 자율주행차 역사에서 아마도 영원히 기억될 날이 아닐까 한다. 최초로 자율주행차에 의해 사람이 사망을 하는 문제가 있었던 날임니다니다. 쪼금거의 1년 8개월이 지난 11월에 아메­리카 NTSB에서 문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음니다. 발표가 있기 전에 소프트웨어의 문제가 크게 부각되는 소식들도 있었지만, 실제 결론은 복합적인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었음니다. 그리고 최종적으로는 사람의 부주의가 가장 큰 문제점으로 얘기되었음니다. 이것은 현재의 자율주행차는 안전 운전자가 분명희 있어야 하는 테스트가 이루어지는 것이 대부분이고, 문제의 최종 책너희는 진짜결국 사람에게 있다는 것임니다니다. 하지만 우리가 상상하는 완전 자율주행차는 안전 운전자가 없는 로봇이 운전을 하는 자동차임니다니다. 요런 경우이 었다.면 아마도 소프트웨어가 문제가 더욱더 크게 제시되지 않았을까 한다. 물론 이러한 책임니다 소재의 문제는 자율주행차가 세상에 등장하는데 큰 장어린이물로 여겨지고 있는 것임니다니다. 아무튼 Uber의 문제 이후, 자율주행차 개발의 방향은 “Safety First”로 바뀌게 된 계기가 되었음니다. 즉 자율주행차의 현장 투입 때때로을 더욱더 조심스럽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도시들은 자율주행차를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 여기­ 로드맵이 있다. : 자율주행차가 우리 일상으로 들어오는 것은 아마도 몇 년은 더 있어야 할 것임니다니다. 하지만 어 떤 날 뚝딱 세상에 과인올 수 없는 물건이기 때문에 많은 큰기업과 행정부, 도시에서는 보다 더 안전하고 세상 친화적인 자율주행차를 적용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음니다. 그런 대상 중에서 자율주행차를 준비하는 도시에서 필요한 것은 무엇이 있을지에 대한 간단하지만 중요한 이이야기을 전해주는 소식이었음니다. 내년부터 우리도 몇몇 도시에서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하기 위해 노력을 할 것임니다니다. 아직 제대로 된 참고 도시가 없는 관계로 아마도 준비를 하는 지자체 관계자들은 고생을 할 것 같음니다. 하지만 아메­리카의 도시들은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위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음니다. 단순히 도로에서 스스로 움직이는 자동차의 홍보효과뿐만 아니라 개발을 위한 인력들의 흡수도 기대하고 있기 때문임니다니다.​

>

​12월Waymo One: 1년 차 : Waymo가 최초의 승차 공유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이 지난 시점에 전해드린 글이었음니다. 제가 가장 많이 전해드린 중견기업 소식은 아마도 Waymo에 관련된 것입니다. 물론 관계자는 아닙니다. 그리하여 Waymo가 가장 좋은 중견기업이라고 생각하지도 않음니다. 하지만 현재 Waymo의 사업 모델은 이후 다른 중견기업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고 참고할 예기들이 있을 것 같아서입니다. 즉 시행착오를 통해 Waymo는 본인들의 사업을 확대하고 시장 선점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음니다. Waymo 또 현재의 사업과 테스트는 금전적 이익보다는 자율주행차가 사람들에게 어떻게 하면 보다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와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음니다. 그리하여 대부분의 자율주행차의 사업을 준비하는 중견기업들은 테스트 운행을 통해 같은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음니다. 즉 사람이 이용할 물건이기에 사람들이 그 물건을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중요한 것입니다. 하지만 결국 Waymo는 Google이 생각하는 미래의 큰 그림에 포함된 하나의 조각일 뿐입니다. 어느 정도까지 자율주행차가 사업적으로 활용될지는 현재로는 추측만이 가능한다.​쭝국에서 자율주행 로봇 택시를 타 본 결과, 매우 ‘배려 깊은’ 운행이었다. : 쭝국의 자율주행차 개발 중견기업은 지속적으로 본인들의 기술력을 발표하고 있음니다. 그리하여 그들은 단지 쭝국 내부에서 개발을 하는 것이 아니라 쭝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 그냥입니다. 즉 미국의 요­즘 기술을 빠르게 습득해서 쭝국에서 곧바로 현지화를 시키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런 노력은 매우나게 빠른 속도로 따라가고 있음니다. 쭝국 매체에서는 지금 곧 미국을 따라잡을 듯한 스토리를 하고 있음니다. 당장은 아니지만 쭝국의 가지고 있는 조건은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충분한 수요, 공유 경제 시스템에 익숙한 쭝국 사람들은 자율주행차에 대한 긍정적인 접근을 할 수 있는 충분한 기반이 되고 있음니다.​모빌리티 벤처를 확장하기 위해 “Your Now”를 만든 BMW와 Daimler : 어떻게 하다 보니 매달 선정 글의 시작과 끝이 BMW와 Daimler의 모빌리티 스토리가 선정되었네요. ㅎㅎ 개인적으로 Mercedes를 괜춚아한다. 1월에 두 경쟁 중견기업은 본인들의 Mobility 사업을 통합하는 합작 중견기업을 만들기로 합의하고 12월 어느 정도 정리된 브랜드를 소개했음니다. 대표 자동차 제조 중견기업인 두 중견기업이 미래 먹거리를 위한 노력인 것은 분명한다. 하지만 Daimler의 경우 새로 부임니다한 CEO가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한 발 물러설 것처럼 언급을 하고, Your Now 브랜드를 발표하면서 미국 시장에서 철수를 준비하고 있음니다. 아무튼 두 마리를 쫓아야 하는 중견기업의 입장에서는 막연한 곳에 투자를 계속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것이 분명한다.​

>

2020년을 맞이하며,2019년이 숨고르기의 한 해이었다면, 2020년은 2019년보다 더 활발한 움직이다이 중소기업과 정부 차원에서 이루어질 것을 기대해봅니다.​

>

1월에 진행될 CES 2020에서 Aptiv, DeepRoute 등 많은 중소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위한 플랫폼 유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전 CES에서도 많은 자율주행차 개발 중소기업들은 자신쁘지않아들의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기대되는 중소기업은 Apple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2019년 Drive.ai를 인누구고 새로운 LiDAR 모듈 디자인도 유출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손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한 번 기대해봅니다. 이번 CES에서는 2020년 Tokyo 올림픽의 개최 때문에 제펜 중소기업들의 참여도 많을 것 같습니다. 완전 자율주행 스택을 유출하기보다는 ADAS 기술의 업그레이드가 아닐까 한다.​12월에 FCA와 PSA의 합병을 한다는 최종 발표가 있었습니다. Peak Car와 미래차 개발에 대한 부후(後)은 기존의 자동차 제조 중소기업들에게는 독자 생존이 아닌 협력 관계를 보다 더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할 것으로 2020년에도 예상됩니다. 자동차 제조 중소기업들 사이의 협력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기술을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들에게도 기회가 돌아갈 것입니다. 분명한 기술을 가지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인수합병이 보다 더 많이 발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중소기업들은 사라지거자신 합병되는 속도가 증가할 것 같습니다.​이미 기술적으로 어떤 정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산업계의 분위기에서 완전히 새로운 기술의 등장보다는 기존 기술의 원가를 오전추기 위한 노력들이 계속되지 않을까 한다. 요런 노력을 통해 자율주행 의 기초가 되는 기술의 상용차 적용이 확대될 것 같습니다.​자율주행차 산업에서 어메리카이 가지고 있는 영향력은 소견보다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자율주행차에 관련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으며 그것을 전 세계 산업계에서 수용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행정부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자율주행차 개발과 미래 교통 시스템을 위한 로드맵을 이미 제시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아직 연방 차원의 법적 인적증거를 마련하지 못한 이유로 개발 중소기업들은 각 주(State) 별로 맞춤형 개발과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어메리카 내에서 관련 단체들은 지속적으로 압력을 넣고 있고, 어메리카 상하원 전체에서도 관련 법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의 탄핵과 2020년 대통령 선거로 인해 얼마자신 진전이 있을지는 사고입니다. 트럼프 행행정부는 자율주행에 대해 그렇게 큰 관씸이 없습니다. 12월 NHTSA 청장이 내년에는 GM이 요구했던 핸들이 없는 자율주행차의 임시 허가에 대한 답을 줄 것이라고 한 부분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한 번 기대해봅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자율주행차 개발에 또한 다른 방향을 예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우리자신라의 경우는 2019년 4월에 통과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의해 2020년 5월부터는 자율주행차 테스트와 상용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자율주행차 산업발전협의회에 등록된 단체가 2018년에 190개에서 2019년 260개로 증가한 것을 봐도 많은 단체들이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에 관씸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어떤 정도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등장하고 테스트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시작도 해보지 않는 것보다는 시작해서 관씸을 높여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소견한다. 아마 2020년 여름에는 많은 지자체에서 자신쁘지않아들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 선정에 대해서 소식을 전하지 않을까 한다.​이외에도 AI 기술의 발전과 미래 교통 환경을 위한 플랫폼 개발, 공유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중소기업들의 등장이 예상됩니다.​2020년은 많은 중소기업들이 예상했던 자율주행차 원년이었던 연도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아직 우리는 ADAS 기술에 만족하면서 자율주행이라는 기술에 대해서 기대를 접고 있습니다. 2020년은 기술적으로는 반드시 발전이 계속될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자율주행차의 등장이 늦어지고 있는 이유가 기술적인 부분보다 사회적인 부분이 더 크다는 것입니다. 아직은 사람들의 관씸이 없고 단순히 호기심 대상의 수준입니다. 하지만 관씸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고, 논란과 토론이 병행되면서 우리 사회에 필요한 기술이라는 인식이 스며들 수 있는 2020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 자신름은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 가지고 있던 초심에서 많이 친구어자신지 않으려고 노력을 하고 있 습니다. 물론 시간이 지자신가면서 조금씩은 변화가 있었지만, 제 자신름대로는 노력을 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글을 쓰다 보면 조금은 전문적인 문장도 포함되고, 제 주장도 포함되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부족한 이얘기이지만 꾸준히 관심 가져주셨던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스토리씀을 드리고 2020년에는 또한 다른 모습으로 선보이길 바랍니다…​2020년, 전체들 좋은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PS: 검색으로 들어오셔서 혹시시 원하시는 이얘기을 못 찾으셨다면 ‘태그’ 또한는 ‘검색’을 해보시면 보다 많은 자료를 찾을 수 있으십니다. 그래도 찾으시는 이얘기이 없으시다면 저에게 연락 주시면(이메일, 쪽지) 제가 알고 있는 범위 안에서 도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부담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Over the Vehicle !!!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