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어

아나운서 “매주 1000원의 기적을 체험하죠” KBS ‘사랑의 리퀘스트’ 진행 김경란

  13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 1층에 환한 미소가 번졌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김경란(33) 아나운서는 마주치는 사람에게 환한 미소로 인사를 건넸다. 방송 도중 내려온 그는 화려한… 더 보기 »아나운서 “매주 1000원의 기적을 체험하죠” KBS ‘사랑의 리퀘스트’ 진행 김경란